서울은 날지 못했다

Rozmowy dotyczące gitar akustycznych oraz klasycznych.
ODPOWIEDZ
dbraggers123
Posty: 46
Rejestracja: 01 gru 2018, 0:24

서울은 날지 못했다

Post autor: dbraggers123 » 01 gru 2018, 9:01

반드시 승리가 필요했던 홈팀 상주는 4-4-2 공격적인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. 박용지와 송시우가 투톱 파트너로 출전했고, 김민우와 안진범이 좌우 측면에서 지원 사격했다. 윤빛가람과 이규성은 중앙 미드필더로 나섰다. 포백라인은 김경재, 차명환, 권완규, 이태희가 형성했다. 골키퍼 장갑은 윤보상이 꼈다.

<a href="https://www.weeklytimesnow.com.au/?s=%E ... 0%EC%9E%91" target="_blank">카지노바카라사이트추천</a>



원정팀 서울은 김원균, 김원식, 김동우로 구성된 스리백으로 맞섰다. 신진호, 황기욱, 고요한이 중원을 구축했고, 좌우 윙백으로 윤석영과 신광훈이 출격했다. 투톱은 박주영과 윤주태가 나섰다. 골문은 양한빈이 지켰다.

<a href="https://www.weeklytimesnow.com.au/?s=%E ... 0%EC%9E%91" target="_blank">카지노바카라사이트추천</a>


비기기만 해도 되는 서울은 엉덩이를 뒤로 뺀 채 소극적으로 경기를 운영했다. 상주는 '돌격 앞으로!'를 외쳤다. 서울은 전반 막판 박주영의 회심의 슈팅이 굴절돼 아쉬움을 삼켰다. 결국 전반은 0-0으로 마감되며 팽팽한 긴장감이 유지됐다.

ODPOWIEDZ